파웰 알타머 Pawel Althamer

뮌스터 조각 프로젝트에서 파웰 알타머는 지름길을 만든다. 사람들이 반복적으로 지나가는 경로를 따라 생기는 자연스러운 길인 지름길은 잔디밭이나 들어가서는 안 될 구역, 눈이 쌓인 길 위의 발자국의 모음으로 생성된다. 뮌스터 도시 내부를 자전거로 이동하면서 각각의 장소특정적 작업들을 관람하는 관람객은 월링어의 지름길을 따라 걷거나 이동하면서 계획되지 않은 풍경을 마주한다. 

For sculpture projects münster 07, Pawel Althamer constructed a path. Starting where a footpath and bicycle trail meet in a municipal recreation area near Lake Aa, Althamer’s path will lead, through meadows and fields, out of the city. Just short of one kilometre, however, it will abruptly end in the middle of a field of barley. Surprised that the trail has suddenly ended, visitors will have to decide how to react upon this open situation and how to return to the 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