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심리지리학

심리지리학이란? Psychogeography?

심리지리학(psychogeography)은 1950년대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상황주의 인터내셔널의 기 드보르가 처음 사용한 용어다. 드보르는 자본주의가 근대 도시의 표면을 매혹적으로 장식하는 동안 도시 속을 살아가는 거주자들은 그 반짝거리는 스펙터클 너머에서 권태를 경험하게 된다는 점을 지적한다. 도시를 경험하는 주체가 아닌, 도시를 개발한 주체의 의도에 의해 수동적으로 도시를 살아가게 되는 이 권태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이것이 상황주의의 고민이었다. 드보르는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심리지리학을 제안한다. 심리지리학은 용어의 합성 어원 심리학+지리학에서 추측할 수 있듯, 인간이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 주고받는 정서적인 영역에 대한 연구이다. 연구하는 방법은? 걷기다. 도시를 설계한 목적에서 벗어나 임의의 방식으로 지도 밖을 걷는 행위는 그 자체로 도시 개발 주체와 정부의 권력에 저항하는 것이 된다. 급진적 정치 노선을 걸었던 상황주의는 도시를 개혁하기 위한 수단으로 심리지리학을 사용했다. 역설적이게도 이 운동은 걷기라는 실천적 영역에서 시작된 아이디어임에도 불구하고 점점 이론적 강령이 되어가면서 실천적 힘을 잃고 상황주의는 막을 내리게 된다. 

상황주의 인터내셔널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심리지리학적 걷는 행위 속에 담긴 전복적인 정신은 남아 현대까지 이어지고 있다. 2000년대 이후 현대 대도시의 재개발 과정에서 사회 문제가 불거지면서 유럽에서는 다시 한번 심리지리학 열풍이 불었고 많은 시각예술가와 문학가들이 유행처럼 이 용어를 사용했다. 멀린 커벌리의 『심리지리학』은 이러한 사회현상에 대한 분석으로 2008년에 발간된 책이다. 현대 심리지리학의 부활은 어디에 근원이 있는지 추적한다. 커벌리는 런던을 배경으로하는 소설을 재발견하는 아카이브 형식의 책을 저술하기도 한 런던 기반의 작가다. 그의 이러한 이력은 자연스럽게 프랑스 파리 원산지의 심리지리학을 어떻게든 영국산, 특히 런던으로 불러오는 시도로까지 이어진다.

이 책은 1950년대 파리를 배경으로 한 기 드보르의 심리지리학 이전에 이미 심리지리학적 정신이 면면히 존재했 심리지리학적 예표가 될 만한 작품들로 그 기원을 더 거슬러 올라간다. 커벌리는 소설의 기원이라고도 불리는 다니엘 드포의 『로빈슨 크루소』를 심리지리학적 소설의 원형으로 본다. 그 뒤를 이어 윌리엄 블레이크의 운문집 『런던』, 토머스 드 퀸시의 『어느 영국인 아편 중독자의 고백』,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아서 마켄의 『산책의 기술』, 알프레드 왓킨스의 『고대의 일직선 길』 등을 차례로 다루며 런던을 배경으로 한 심리지리학적 기록들이 어떻게 이어져 왔는지 소개한다.

커벌리는 애드거 앨런 포의 단편 『군중 속의 남자』를 런던과 파리를 잇는 가교로 꼽는다. 이는 산보객의 기원과 관련이 있는데, 이 용어를 처음 사용한 보들레르와 벤야민 모두 산보객의 문학적 개념을 포의 이 단편에서 찾기때문이다. 완벽한 산보자, 정열적인 관찰자인 이 군중 속의 개인은 언제나 집 밖에 있으면서도 어디서든지 자신의 집에 있는 것처럼 느끼고, 세계를 바라보고 세계의 중심에 있으면서도 세계로부터 숨어있는 자이다. 런던의 거리를 걷는 이 군중 속의 개인은 영국 해협을 건너 파리의 아케이드를 걷는 산보객으로 탈바꿈한다. 발터 벤야민의 아케이드 프로젝트를 지나 문자주의 인터네셔널, 전 상황주의 운동을 거쳐 기 드보르의 본론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은 커벌리의 관점이 강하게 배여있는 역사 서술이다.

19세기 파리를 지나 현대 런던에서 부활한 현대 심리지리학은 소설에서 두각을 나타낸다. 도시는 픽션의 주요한 근거를 제공하는 소재가 되어 적극적으로 작품의 일부가 된다. 커벌리의 이러한 해석이 그의 문학가로서의 배경에 자연스럽게 기인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예시로 다루고 있는 작업들도 문학 중심이다. 시각예술가가 썼다면 달랐을 것이다. 여행 가방 크기의 얼음덩어리를 끌고 얼음이 모두 녹아 없어질 때까지 도시를 걷는 과정을 비디오에 담은 프란시스 알리스 Francis Alÿs, 잔디와 들판에 사람들의 발자국이 중첩되어 생기는 의도치 않은 지름길을 수집하여 도시와 자연 사이의 관계를 탐색하는 파웰 알타머 Pawel Althamer, 4 층 건물 높이에 긴 낚시줄을 설치하고 건물과 건물을 연결한 낚시줄들이 모여 지도 상에 커다란 원을 그리게 만드는 마크 월링어 Mark Wallinger 등 커벌리가 현대 심리지리학의 실천 장에서 다루는 영화 매체 이외에도 조각과 공공미술에이르기까지 재미있는 심리지리학적 작업들의 예는 많이 있다.

서울할머니는 논의의 배경을 런던,파리에서 서울로 옮기고 심리지리학적 실천의 장르를 문학에서 시각예술로 확대하여 다양한 실천적 사례를 모으고 있다. 도시는 하드웨어가 아니라 도시 거주민들이 경험하는 이야기의 총합이다. 그 이야기를 담는 기록의 그릇은 각 개인마다 다를 것이다. 누군가는 사진으로, 영상으로, 글로, 그림으로, 책으로 기록하고 있다. 아직까지 기성 매체의 그릇에는 자주 담기지 않는 것 같다. 심리지리학적 기록의 출발점이 지극히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계기에서 시작되기때문일 것이다. 개인의 취향과 관심사의 기록으로서의 도시가 기성 자본의 요구를 담보하지 못할 것이므로. 하지만 나는 독립출판과 비 상업적 예술의 영역에서 이미 일어나고 있는 심리지리학적 도시 기록의 움직임이 이미 아래로부터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믿는다. 더 많은 사람들이 응축된 담론을 주고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동시대의 멋진 심리지리학자들에 대한 소개를 시작한다.  

 

공원 한강 이득영 The park the River Lee Duegyoung

이득영 작가의 2006년 작  ‘한강 프로젝트1’은 한강변 69개의 간이매점 사진 모음이다. ‘한강 프로젝트2’는 헬기에서 내려다보며 찍은 25개의 한강 다리 사진이다.  ‘Teheran’작업 역시 서울 강남 테헤란로 일대를 상공에서 조감한다. 한강 프로젝트 1,2에 이어 2010년에는 김포부터 잠실까지 배를 타고 한강의 북단과 남단에서 바라본 강을 파노라마로 이은 사진 연작 '두 얼굴'을 발표했다.

Hangang Project 1 is a series of photography on 69 kiosks along side of Hangang. Hangang Project 2 is a series of 25 bridges of Hangang viewed from sky. Two Faces is a series of panoramic photographies of Northern and Southern landscape of Hangang on a boat perstpective.

호르스트 호아이젤 Horst Hoheisel

호르스트 호이아젤은 철거된 건물을 마음 속의 심상으로 재현하는 추상 건축 작업을 한다.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 과거의 역사적 건축물을 복기하는 과정을 담은 스케치와 물 속에 비친 (상상의) 건축물을 바라보는 거주민들의 경험이 모여 공공 장소에 실체 없는 건물을 형성한다.

Horst Hoheisel's work is concerned with the commemoration of victims of the German National Socialist Movement. He developed often together with Andreas Knitz new shapes of monuments, which became internationally known as “negative-monuments” or “counter-memorials.”

img47

엘름그린과 드라그셋 Elmgreen & Dragset

플라토 천 개의 공항에서 엘름그린과 드라그셋이 연출한 전시장 내부의 공항은 실재하는 공항과 비슷한 복제품이면서 미술이 놓여지는 맥락을 재발견하게 만드는 비일상성을 내포한다. 표절은 초현실주의에서부터 중요하게 여겨진 기법으로서 하나의 요소를 전혀 다른 맥락에 복제해 넣음으로서 생성되는 새로운 의미에 주목한다.

img47

img46

우체부 슈발 Postman Chval

우편 배달 업무의 일상 속의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돌멩이를 주워모으기 시작한 슈발은 돌로 건축한 자기만의 세계를 만든다. 일상의 권태로운 반복 너머의 새로운 도시를 발견하고자했던 상황주의자들은 슈발을 심리지리학적이라고 묘사한다.

img46

Ferdinand Cheval was a French postman who spent thirty-three years of his life building Le Palais idéal (the "Ideal Palace") inHauterives. The Palace is regarded as an extraordinary example of naïve art architecture.

img44

피라네시 Piranesi

"피라네시의 계단은 심리지리학적이다". <포틀래치> 1호에 수록된 심리지리학 게임에 등장하는 문장이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피라네시의 에칭 속 공간은 비공간을 창조해내며 독자를 공간 속에 끌어들인다. 내면의 지도를 보여주는 듯해 보이는 허구의 공간은 공감각적으로 공간에 대한 정서의 상관관계를 상상하게 해준다.

img44

img34

로빈스너 Robinsonner

아르트르 랭보의로빈스너마음이 방랑하게 하거나 정신적으로 여행하다라는 단어와 연결된다. 로빈스너는 드포의 상상의 여행과 고립이라는 두가지 주제를 다룬 <로빈슨 크루소>로부터 출발하여 로빈슨이라는 인물로부터 우리는 현대 도시의 도시 방랑자의 모델을 발견한다. 랭보 자신처럼 적대적인 도시 경계로부터 스스로 살아남을 능력을 가진 정신 여행자의 모습이다. 만일 로빈슨이 그와 유사점이 있다면 이 인물은 드포 당시로부터 오늘날 심리지리학자들 사이에서 무언가 상징처럼 된 문학적 여정을 수행하면서 19세기 파리의 산보객과 현대 런던의 도시 방랑자를 이어준다.

img29

모든 것은 노래한다 Everything sings : maps for a narrative atlas

『모든 것은 노래한다: 이야기하는 지도들』은 전통적인 종이 지도의 형식에서 벗어난 지도의 모음이다. 데니스 우드가 학생들과 함께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보일런하이츠의 지도를 만든다. 실체가 없는 라디오 전파나 소리, 눈에 잘 띄지 않거나 곧 사라질 임시의 정보도 기록한다. 지도로 만들 수 없다고 여겨지던 대상들은 지도로 기록되면서 새로운 통찰을 준다.

img29

The acclaimed geographer Denis Wood has written the Boylan Heights maps, begun in 1982, and first presented in "Everything Sings "(2010). Surveying his century-old, half-square mile neighborhood Boylan Heights in Raleigh, North Carolina, Wood began by paring away the inessential "map crap" (scale, orientation, street grids), then found elegant ways to represent such phenomena as radio waves permeating the air, the light cast by street lights and Halloween pumpkins on porches.

img23

윌리엄 블레이크 William Blake

이언 싱클레어는 윌리엄 블레이크를심리지리의 대부라고 불렀다. 도시에 대한 창조적 재건설을 강조하면서 블레이크는 후에 많은 심리지리 업적의 조상이 될 런던 문학의 전통에 자리매김한다.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는 런던에서 태어나고 인생의 대부분을 런던에서 보냈다. 로열 아카데미의 비석세공 견습생으로서 그의 경력을 시작했다. 그의 비석세공과 시에 대한 두갈래 열정은 하나로 합쳐저 독특한 작업을 탄생시켰다. - 상상력의 반이성적인 힘과 권력의 억압적이고 시시템적인 힘 사이의 싸움을 드러내놓고 쓴 놀라운 책들이 그것이다. 블레이크의 작품은 도시에서의 경험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의 정체성과 런던 자체의 정체성이 개별적으로 보이는 단계까지 런던에서 생애를 보냈다. 그의 서사시 <예루살렘>에서 주장하였듯이나의 길은 내 상상력의 원천이다.'

img23

William Blake was an English poet, painter, and printmaker. Largely unrecognised during his lifetime, Blake is now considered a seminal figure in the history of the poetry and visual arts of the Romantic Age. His prophetic poetry has been said to form "what is in proportion to its merits the least read body of poetry in the English language". His visual artistry led one contemporary art critic to proclaim him "far and away the greatest artist Britain has ever produced".

img22

정신 여행자 mental traveller

그자비에 드 메스트르가 가택연금 상태에서 방 안을 여행하면서 쓴 소설은 진정한 의미의 정신 여행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가방을 싸고 여행을 떠나는 것보다 집 안에서 안락의자에 앉아 상상의 여행을 하는 것에 탐닉하는 하나의 여행 장르가 생겨난 것이다.

"The Mental Traveller" is  about travelling in the realm of the mind. It can be also understood as a cycle history of relations between society and idea of liberty.

img21

패트릭 킬러 Patrick Keiller

패트릭 킬러의 영화 런던London 공간 속의 로빈슨Robinson in Sapce 드포의 주인공을 연상시킨다. 무인도에 고립되었다가 탈출한 로빈슨은 심리지리학의 역사를 쓰기 시작한다. 킬러의 런던 도시에 대한 성찰극이다.  작품은 심리지리학적 방랑자의 저항적 역할을  보여준다. 런던 유럽적인 감수성을 담아내지 못하고 있는 현대도시의 단점을 고찰한다. 테이트 브리튼에서 2012년 열린 패트릭 킬러의 개인전에서 킬러는 로빈슨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필름과 독립출판물을 병치하고 레퍼런스가 되는 영국의 전통 회화를 함께 큐레이팅한다.

img21

Patrick Keiller’s Robinson Institute is an exhibition that considers the origins of the current economic crisis. Throughout The Robinson Institute, images of landmarks and locations in the English landscape are employed to illustrate the development of capital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