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애드거 앨런 포

img31

군중 속의 남자 The Man of The Crowd

보들레르와 벤야민 모두 산보객의 문학적 개념을 에드거 앤런 포의 단편에서 찾았다. 1840년에 쓰여진 <군중 속의 남자>는 역설적이게도 런던의 거리로 우리를 데려다 준다. 이 작품은 현대 도시의 상징으로서 도시 속에서 이동하는 것에 도취되어 객관적인 관찰자 역할을 하는 군중을 사용한 최초의 예시 중 하나이다. 그리고 이미 여기에서 현대 도시의 영웅인 산보객은 그 종말을 암시한다. 애초부터 산보객은 도시 생활의 즐거움을을 분명히 보여주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인물로서 한가한 보행이 이제는 잉여의 것이 되어버리는 위협적인 변화를 맞이하게 된다. 두 차례의 세계 대전 사이의 아방가르드의 출현, 그리고 특별히 초현실주의의 발생과 함께 산보객의 역할은 겨우 구조되었고 그는 파리의 거리를 유랑하는 정당한 지위를 복개하게 된다초현실주의는 도시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열려있고 훗날 상황주의의 특징이 될 전복적이고 유희적인 실천들에 연관된 새로운 유형의 방랑자에 대한 해석을 제공한다.

img31

After an unnamed illness, the narrator sits in a coffee shop in London. Fascinated by the crowd outside the window, he considers how isolated people think they are, despite "the very denseness of the company around". He takes time to categorise the different types of people he sees. As evening falls, the narrator focuses on "a decrepit old man, some sixty-five or seventy years of age," whose face has a peculiar idiosyncrasy, and whose body "was short in stature, very thin, and apparently very feeble" wearing filthy, ragged clothes of a "beautiful texture". The narrator dashes out of the coffee shop to follow the man from afar. The man leads the narrator through bazaars and shops, buying nothing, and into a poorer part of the city, then back into "the heart of the mighty London". This chase lasts through the evening and into the next day. Finally, exhausted, the narrator stands in front of the man, who still does not notice him. The narrator concludes the man is "the type and genius of deep crime" due to his inscrutability and inability to leave the crowds of London.
img30

산보객 Flâneur

오늘날 산보객은 학자들과 비평가들에게 사랑을 받으면서 다소 진부한 개념이 되었다하지만 산보객(언제나 남성명사)  당시의 파리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he) 기원은 모호하다. 보들레르는 1863년에  에세이  『현대 생활의 화가The Painter of Modern Life』에서 산보객이라는 인물을 처음 묘사한 것으로 인정받는다. 훗날 발터 벤야민은 19세기 파리에 대한 분절적인 미완성 작품인아케이드 프로젝트』를 통해문화 연구의 수호성인이라는 지위를 거머쥐었고  작품에서 산보객과 모더니즘의 관계를 분석했다.

img30

Flâneur, from the French noun flâneur, means "stroller", "lounger", "saunterer", or "loafer". The flâneur was, first of all, a literary type from 19th century France, essential to any picture of the streets of Paris. It was Walter Benjamin, drawing on the poetry of Charles Baudelaire, who made this figure the object of scholarly interest in the 20th century, as an emblematic archetype of urban, modern experience. Following Benjamin, the flâneur has become an important symbol for scholars, artists and wri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