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현대 심리지리학

심리지리학이란? Psychogeography?

심리지리학(psychogeography)은 1950년대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상황주의 인터내셔널의 기 드보르가 처음 사용한 용어다. 드보르는 자본주의가 근대 도시의 표면을 매혹적으로 장식하는 동안 도시 속을 살아가는 거주자들은 그 반짝거리는 스펙터클 너머에서 권태를 경험하게 된다는 점을 지적한다. 도시를 경험하는 주체가 아닌, 도시를 개발한 주체의 의도에 의해 수동적으로 도시를 살아가게 되는 이 권태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이것이 상황주의의 고민이었다. 드보르는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심리지리학을 제안한다. 심리지리학은 용어의 합성 어원 심리학+지리학에서 추측할 수 있듯, 인간이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 주고받는 정서적인 영역에 대한 연구이다. 연구하는 방법은? 걷기다. 도시를 설계한 목적에서 벗어나 임의의 방식으로 지도 밖을 걷는 행위는 그 자체로 도시 개발 주체와 정부의 권력에 저항하는 것이 된다. 급진적 정치 노선을 걸었던 상황주의는 도시를 개혁하기 위한 수단으로 심리지리학을 사용했다. 역설적이게도 이 운동은 걷기라는 실천적 영역에서 시작된 아이디어임에도 불구하고 점점 이론적 강령이 되어가면서 실천적 힘을 잃고 상황주의는 막을 내리게 된다. 

상황주의 인터내셔널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심리지리학적 걷는 행위 속에 담긴 전복적인 정신은 남아 현대까지 이어지고 있다. 2000년대 이후 현대 대도시의 재개발 과정에서 사회 문제가 불거지면서 유럽에서는 다시 한번 심리지리학 열풍이 불었고 많은 시각예술가와 문학가들이 유행처럼 이 용어를 사용했다. 멀린 커벌리의 『심리지리학』은 이러한 사회현상에 대한 분석으로 2008년에 발간된 책이다. 현대 심리지리학의 부활은 어디에 근원이 있는지 추적한다. 커벌리는 런던을 배경으로하는 소설을 재발견하는 아카이브 형식의 책을 저술하기도 한 런던 기반의 작가다. 그의 이러한 이력은 자연스럽게 프랑스 파리 원산지의 심리지리학을 어떻게든 영국산, 특히 런던으로 불러오는 시도로까지 이어진다.

이 책은 1950년대 파리를 배경으로 한 기 드보르의 심리지리학 이전에 이미 심리지리학적 정신이 면면히 존재했 심리지리학적 예표가 될 만한 작품들로 그 기원을 더 거슬러 올라간다. 커벌리는 소설의 기원이라고도 불리는 다니엘 드포의 『로빈슨 크루소』를 심리지리학적 소설의 원형으로 본다. 그 뒤를 이어 윌리엄 블레이크의 운문집 『런던』, 토머스 드 퀸시의 『어느 영국인 아편 중독자의 고백』,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아서 마켄의 『산책의 기술』, 알프레드 왓킨스의 『고대의 일직선 길』 등을 차례로 다루며 런던을 배경으로 한 심리지리학적 기록들이 어떻게 이어져 왔는지 소개한다.

커벌리는 애드거 앨런 포의 단편 『군중 속의 남자』를 런던과 파리를 잇는 가교로 꼽는다. 이는 산보객의 기원과 관련이 있는데, 이 용어를 처음 사용한 보들레르와 벤야민 모두 산보객의 문학적 개념을 포의 이 단편에서 찾기때문이다. 완벽한 산보자, 정열적인 관찰자인 이 군중 속의 개인은 언제나 집 밖에 있으면서도 어디서든지 자신의 집에 있는 것처럼 느끼고, 세계를 바라보고 세계의 중심에 있으면서도 세계로부터 숨어있는 자이다. 런던의 거리를 걷는 이 군중 속의 개인은 영국 해협을 건너 파리의 아케이드를 걷는 산보객으로 탈바꿈한다. 발터 벤야민의 아케이드 프로젝트를 지나 문자주의 인터네셔널, 전 상황주의 운동을 거쳐 기 드보르의 본론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은 커벌리의 관점이 강하게 배여있는 역사 서술이다.

19세기 파리를 지나 현대 런던에서 부활한 현대 심리지리학은 소설에서 두각을 나타낸다. 도시는 픽션의 주요한 근거를 제공하는 소재가 되어 적극적으로 작품의 일부가 된다. 커벌리의 이러한 해석이 그의 문학가로서의 배경에 자연스럽게 기인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예시로 다루고 있는 작업들도 문학 중심이다. 시각예술가가 썼다면 달랐을 것이다. 여행 가방 크기의 얼음덩어리를 끌고 얼음이 모두 녹아 없어질 때까지 도시를 걷는 과정을 비디오에 담은 프란시스 알리스 Francis Alÿs, 잔디와 들판에 사람들의 발자국이 중첩되어 생기는 의도치 않은 지름길을 수집하여 도시와 자연 사이의 관계를 탐색하는 파웰 알타머 Pawel Althamer, 4 층 건물 높이에 긴 낚시줄을 설치하고 건물과 건물을 연결한 낚시줄들이 모여 지도 상에 커다란 원을 그리게 만드는 마크 월링어 Mark Wallinger 등 커벌리가 현대 심리지리학의 실천 장에서 다루는 영화 매체 이외에도 조각과 공공미술에이르기까지 재미있는 심리지리학적 작업들의 예는 많이 있다.

서울할머니는 논의의 배경을 런던,파리에서 서울로 옮기고 심리지리학적 실천의 장르를 문학에서 시각예술로 확대하여 다양한 실천적 사례를 모으고 있다. 도시는 하드웨어가 아니라 도시 거주민들이 경험하는 이야기의 총합이다. 그 이야기를 담는 기록의 그릇은 각 개인마다 다를 것이다. 누군가는 사진으로, 영상으로, 글로, 그림으로, 책으로 기록하고 있다. 아직까지 기성 매체의 그릇에는 자주 담기지 않는 것 같다. 심리지리학적 기록의 출발점이 지극히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계기에서 시작되기때문일 것이다. 개인의 취향과 관심사의 기록으로서의 도시가 기성 자본의 요구를 담보하지 못할 것이므로. 하지만 나는 독립출판과 비 상업적 예술의 영역에서 이미 일어나고 있는 심리지리학적 도시 기록의 움직임이 이미 아래로부터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믿는다. 더 많은 사람들이 응축된 담론을 주고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동시대의 멋진 심리지리학자들에 대한 소개를 시작한다.  

 

공원 한강 이득영 The park the River Lee Duegyoung

이득영 작가의 2006년 작  ‘한강 프로젝트1’은 한강변 69개의 간이매점 사진 모음이다. ‘한강 프로젝트2’는 헬기에서 내려다보며 찍은 25개의 한강 다리 사진이다.  ‘Teheran’작업 역시 서울 강남 테헤란로 일대를 상공에서 조감한다. 한강 프로젝트 1,2에 이어 2010년에는 김포부터 잠실까지 배를 타고 한강의 북단과 남단에서 바라본 강을 파노라마로 이은 사진 연작 '두 얼굴'을 발표했다.

Hangang Project 1 is a series of photography on 69 kiosks along side of Hangang. Hangang Project 2 is a series of 25 bridges of Hangang viewed from sky. Two Faces is a series of panoramic photographies of Northern and Southern landscape of Hangang on a boat perstpective.

스완든 Swandon

이언 싱클레어와 앤드류 코티그는 런던 올림픽 공원을 가로지르는 캐널을 따라 오리배를 타고 런던 외곽까지 정처없는 여행을 한 기록을 다큐멘터리 필름으로 기록한다. Official Swandon Trailor

Andrew Köning, iconoclastic British director, videographer, joined forces with his countryman, director and writer, Ian Sinclair, consisting in this strange adventure to rally in London Hasting pedalo. An Odyssey that claims of any British absurdity, against a civilization that has chosen competition and speed as a lifestyle.

호르스트 호아이젤 Horst Hoheisel

호르스트 호이아젤은 철거된 건물을 마음 속의 심상으로 재현하는 추상 건축 작업을 한다.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 과거의 역사적 건축물을 복기하는 과정을 담은 스케치와 물 속에 비친 (상상의) 건축물을 바라보는 거주민들의 경험이 모여 공공 장소에 실체 없는 건물을 형성한다.

Horst Hoheisel's work is concerned with the commemoration of victims of the German National Socialist Movement. He developed often together with Andreas Knitz new shapes of monuments, which became internationally known as “negative-monuments” or “counter-memorials.”

마크 월링어 Mark Wallinger

마크 월링어는 뮌스터에 커다란 원형 경계선을 설치한다. 건물의 4.5미터 높이에 5킬로미터에 달하는 흰 실을 매달아 각 빌딩을 연결한다. 이 긴 실은 커다란 원을 형성하며 보행자들이 고개를 들었을 때 자신이 서있는 경계를 인식하게 만든다.

Mark Wallinger has installed a five-kilometer-long white thread that reaches a height of four and a half meters at Münster’s greatest elevation, even extending to fifteen meters over Lake Aa. A sculpture in the sky: the circle cuts through houses and bores its way through façades of buildings. Like many boundaries, Wallinger’s circle is not recognizable as such. When walking through town, passers-by will cross the thread many times but only notice it if they look upwards towards “higher things.”

파웰 알타머 Pawel Althamer

뮌스터 조각 프로젝트에서 파웰 알타머는 지름길을 만든다. 사람들이 반복적으로 지나가는 경로를 따라 생기는 자연스러운 길인 지름길은 잔디밭이나 들어가서는 안 될 구역, 눈이 쌓인 길 위의 발자국의 모음으로 생성된다. 뮌스터 도시 내부를 자전거로 이동하면서 각각의 장소특정적 작업들을 관람하는 관람객은 월링어의 지름길을 따라 걷거나 이동하면서 계획되지 않은 풍경을 마주한다. 

For sculpture projects münster 07, Pawel Althamer constructed a path. Starting where a footpath and bicycle trail meet in a municipal recreation area near Lake Aa, Althamer’s path will lead, through meadows and fields, out of the city. Just short of one kilometre, however, it will abruptly end in the middle of a field of barley. Surprised that the trail has suddenly ended, visitors will have to decide how to react upon this open situation and how to return to the city.

호텔 에버랜드: 특별한 방 Hotel Everland: The Unique One Room

단 하나의 방만 제공하는 호텔 에버랜드. 이곳을 방문한 기록을 모아 만든 아티스트 북. 스위스 아티스트 듀오 사비나 랑과 다니엘 바우만이 2002년 스위스 박람회를 위한 출품작으로 만든 작품이다. 방 한 칸짜리 호텔의 디자인과 건축적 구조, 여러 방향에서 관찰한 풍경과 함께 이 공간에 어울리는 배경음악과 칵테일 메뉴도 부록으로 제공된다.

 

Hotel Everland was created by the Swiss artist duo Sabina Lang & Daniel Baumann as an art project for the Swiss national exhibition in 2002 and since then it has been relocated to various cities around the world. With striking sculptural and architectural qualities, this one room hotel has grown into a much sought after experience with all the expected trappings that are usually on offer for such a lodging. This hip publication examines the design, construction and various locations of the hotel, and is accompanied by the very own record play list and cocktail menu.

img36

이언 싱클레어 Ian Sinclair

심리지리학이 현재의 인기를 누리게 된데에는 다른 누구보다 이언 싱클레어의 책임이  것이다. 웨일즈 태생의 싱클레어는 지난 30  런던에 거주하면서 복잡한 ‘런던 프로젝트 수행해왔다.  프로젝트는 일련의 시와 소설, 다큐멘터리 연구와 영화를 포함한다.  런던은 지배적인 심리지리학적 지위를 회복했고 싱클레어는  부활의 중심에 놓이게 된다. 싱클레어의 작업은 상황주의의 이데올로기적 아젠다와 명시적인 연결성은 거의 없다. 하지만 브레통과 아라공의 초현실주의적 표류와 윌리엄 블레이크부터 아서 마켄에 이르는 런던 작가의 예언적 전통에는   깊이 빚을 지고 있다. 적어도 싱클레어의 초기  Lud Heat만큼은 알프레드 왓킨스와 그의 레이 라인 이론의 영향을 받은 것이 분명하다.

img36

img21

패트릭 킬러 Patrick Keiller

패트릭 킬러의 영화 런던London 공간 속의 로빈슨Robinson in Sapce 드포의 주인공을 연상시킨다. 무인도에 고립되었다가 탈출한 로빈슨은 심리지리학의 역사를 쓰기 시작한다. 킬러의 런던 도시에 대한 성찰극이다.  작품은 심리지리학적 방랑자의 저항적 역할을  보여준다. 런던 유럽적인 감수성을 담아내지 못하고 있는 현대도시의 단점을 고찰한다. 테이트 브리튼에서 2012년 열린 패트릭 킬러의 개인전에서 킬러는 로빈슨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필름과 독립출판물을 병치하고 레퍼런스가 되는 영국의 전통 회화를 함께 큐레이팅한다.

img21

Patrick Keiller’s Robinson Institute is an exhibition that considers the origins of the current economic crisis. Throughout The Robinson Institute, images of landmarks and locations in the English landscape are employed to illustrate the development of capital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