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서울할머니인지에 대한 저의 대답

 

웹사이트를 오픈한지 딱 한 달이 지났습니다. 여러분들이 찾아와주셨고 구체적인 피드백을 주신 분들도 계셨어요. 모두 모두 감사드립니다. 그 중 몇 가지 여기에 소개하고 싶습니다.

"글의 내용 뿐만 아니라 그것을 보여주는 방식이 좋다" "읽은 글자가 없어지다니! 정말 멋지다" → 스튜디오 포레스트의 아이디어입니다. 오유진 님께 이 칭찬을 돌려드립니다.

"(특정 포스팅에) 오탈자가 있다. 알고 계시는지?" → 초면부터 지적하는 것같아 민망해하셨는데 저는 오히려 감사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지적!부탁드립니다.

"웹사이트 잘 봤다. 다음에 만나서 무슨 내용인지 설명해달라." → 죄송합니다. 불투명하고 불완전한 설명으로 가득한 목록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이건 개선이 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저 나름의 노력을 해보는 중입니다. 그 중에서도, 아래와 같은 피드백:

"왜 서울할머니인가?"→ 단연 압도적으로 많이 하신 질문이었습니다. 일단 이 부분에서의 불투명함을 해소해보는 것으로 첫 실천을 해보겠습니다.

처음 이 이름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2009년이었습니다. 그해  gmail에 가입하면서 seoulgrandmother라는 아이디를 쓰기 시작했고 이듬해 트위터도 같은 이름(길이제한으로@seoulgrandma)으로 시작했습니다. 

우선, 서울할머니의 반대말은 시골할머니가 아니라는 것에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해야겠습니다. 어렸을 때 읽었던 서울쥐와 시골쥐 이야기에서 연상되는 서울-시골 세트 개념을 일단 벗어두고요. 서울할머니가 있다면 그밖엔 동경할머니나 뉴욕할머니 등이 있을 것 같아요. 도시성을 대표하는, 한국적인 도시로서의 '서울'입니다. 이 웹사이트에서 보시는 바처럼, 저의 지속적 관심 대상이지요. 

할머니는 저의 지향점입니다. 직업상 학생들과 함께 하기때문에, 그리고 딸을 키우는 엄마이기도 하기때문에 자연스럽게도 다음 세대를 의식하고 현재의 제가 보는 것을 그들과 공유하고자 하는 시도가 언제나 저와 함께 다니는 것 같아요. 실제로 제가 할머니의 나이가 되면 나주할머니, 목포할머니처럼 저는 서울할머니로 불리겠죠? 자연스러운 미래같은 이름이면서, 지금 하고 있는 고민들을 그때도 계속 이어가고 싶은, 할머니가 될 때까지 디자인하고 싶은 꿈이 담긴 이름이기도 합니다.

할머니는 어디에도 속하지 않고 어디에나 있는 변방적 존재인 동시에 지혜와 신비를 함축한 인물이기도해서, 저에게는 언제까지나 매력적이고 닮고 싶은 캐릭터일 것 같습니다. 한국성을 대표하는 서울이라는 도시를 오랫동안 바라보고 그 안에 담긴 이야기를 읽는 <서울할머니>라고 요약한다면 조금이나마 대답이 될 수 있을까요?